STORY | 스토리
불타는 집에서 2살 여동생 안고 창밖으로 뛰어내린 5살 소년
2020.02.14 9:09 PM

자신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어린 동생을 지켜낸 기특한 5살 소년이 있습니다.

미국 매체 'CNN'은 조지아주 바토우 카운티에서 일어난 주택 화재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당시 불이 난 집에선 총 8명의 가족들이 있었는데요.

이때 5살 소년 노아 우즈는 연기 냄새를 맡고 눈을 떴습니다. 본능적으로 불이 났다는 걸 알아차렸고, 옆에 있던 2살 여동생을 안고 불이 닿지 않은 창문 밖으로 뛰어내렸습니다.

노아의 영웅 행동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여동생을 안전한 곳으로 피신시킨 뒤, 자신의 반려견을 다시 데리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침착하게 옆집으로 달려가 도움을 청했다고 합니다.

소년은 이웃과 함께 "불이 났다"고 소리를 질렀고요. 함께 힘을 합쳐 나머지 가족들도 구할 수 있었습니다.

화재로 소년을 비롯한 다른 가족 4명은 가벼운 화상을 입었습니다. 연기를 마시긴 했지만,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하다고 합니다.

소방 당국은 "아이의 침실에 있는 전기 콘센트가 과부화되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렇게 침착하게 화재에 대응한 아이는 처음 본다"며 놀라워했습니다.

노아의 할아버지 데이비드 우즈는 "노아가 없었다면 우리는 여기 없었을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스비다. 또 관할 소방 당국은 노아의 용감함을 높이 평가해 표창창을 주고, 명예 소방관으로 임명시킬 예정입니다.

<사진출처=C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