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두 남성의 '맞짱' 대결이 영상으로 올라와 큰 화제가 됐습니다.

이 짧은 영상은 이제 유튜브로 넘어가 29일 기준으로 20만명 이상이 시청했죠.

온라인상에는 수 많은 싸움 영상들이 수시로 올라오는데, 왜 유독 이 영상이 큰 이슈가 되었을까요?

그 이유는 대결을 펼쳤던 두 남성의 독특한 배경과 너무나도 허무하게 끝난 싸움 자체에 있었다고 봅니다.

다음은 단 10초만에 끝난 MMA 파이터와 태극권 고수의 대결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사실 이 영상이 바이럴을 타기 훨씬 이전부터, 이 둘의 대결은 중국 종합격투기와 전통무술 커뮤니티에서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 대결을 처음 제안한 이는 바로 중국 전통 무술 태극권의 한유파인 '뇌공태극'(雷公太極)의 창시자 레이레이(雷雷)라는 무술인입니다.

▼올해 41세인 그는 중국식 격투기 '산다'(散打)를 수련하던 중 뇌공태극권을 터득했다며, 이 권법이 "바람과 번개처럼 빠르면서 산처럼 고요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리고 이 권법을 이용해 어떠한 종합격투기 선수라도 이길 수 있다고 단언했죠.

▼레이레이의 도전을 받아들인 선수는 바로 중국의 프로 종합격투기 파이터인 쉬샤오동(徐曉東)으로 올해 37세의 MMA 베테랑입니다.

▼그는 현재 선수와 코치 그리고 프로모터를 겸임하고 있는데, 인정사정 없는 화끈한 공격형 경기력으로 팬들 사이에서 '매드맨'(madman)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이 화제의 대결은 중국 쓰촨성 청두시의 한 언더그라운드 격투장에서 열렸습니다. 그리고 예상했던 대로 수 많은 MMA 팬 그리고 레이레이의 제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이 대회를 참관했죠.

▼하지만 그토록 화제를 모은 이 시합은 불과 10초만에 끝났습니다.

▼레이레이는 시합이 시작되자마자 쉬샤오동의 맹공을 받고 바닥에 쓰러져 두들겨 맞았죠.

▼심판이 개입에 이 두 사람을 간신히 떼어놓으면서 경기는 종료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심판은 말할 것도 없이 쉬샤오동의 손을 들어주면서 승자를 발표했죠.

▼시합이 끝난 후 중국 네티즌들은 레이레이를 사기꾼으로 몰면서 "그건 진짜 태극권이 아니다", "중국 무술이 이것밖에 안돼냐", "중국 전통 무술은 이제 죽었다, 각성해야 한다" 등 허탈한 반응을 보여왔습니다. 반면 대결에서 손쉽게 승리를 거둔 쉬샤오동은 이러한 결과를 미리 예상했고 전혀 놀랄 것이 없다고 BTV 인터뷰를 통해 밝혔습니다.

▼아래는 레이레이와 쉬샤오동의 시합 풀영상입니다.

Posted in 스마트인컴 by HowieMoney

<저작권자 ⓒ스마트인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인컴 블로그 바로가기>

※ 이 기사는 외부 제휴 콘텐츠로 본지(디스패치)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스마트인컴 인기글

하루만에 10kg를 감량하는 MMA파이터의 위험한 계체량 준비

종합격투기(MMA) 역사상 최연소 챔피언에 오른 한국계 미녀 파이터

UFC 톱스타들이 미해병대 무술전문가들을 상대로 싸운 결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