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은 무임승차에 매우 엄격합니다. 하지만 엄청난 추위 속에 손님을 내리라고 하면 어떻게 될까요? 온라인 미디어 에다마메에서 버스요금이 없어 얼어 죽은 대학생의 안타까운 사고를 전했는데요.


지난 1월말 우크라이나에 사는 의대생인 이리나 드보레츠카(21)는 입원 중인 어머니 병문안을 휘해 버스로 이동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버스가 도시 외곽 지역을 빠져나간 후 자신에게 지갑이 없다는 사실을 알아챘죠. 버스요금 25그리브나(약 1천 원)를 낼 수 없는 처지였습니다.


이리나는 버스기사에게 자신의 사정을 설명하고 병원이 있는 지역까지 태워줄 것을 간절하게 부탁했지만 버스기사는 그녀를 내리게 했습니다. 새벽 4시. 영하 20도에 달하는 강추위를 견디며 이리나는 걷고 또 걸었습니다.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엄마가 입원 중인 병원에 도착할 것으로 생각한 것인데요. 그러나 그녀는 그대로 자취를 감췄고 실종 이틀 뒤에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부검 결과 저체온증으로 인한 심폐정지가 사인인 것으로 밝혀졌죠. 이리나의 아버지는 "딸은 눈을 뜬 채로 숨져 있었고, 그 눈에는 공포가 깃들어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가족들에 따르면 이리나는 조금이라도 더 오래 엄마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첫차를 타고 가던 길이었다고 합니다. 집을 나설 때 서두르는 바람에 지갑을 놓고 나온 것이었죠.


이리나는 올해 대학 4학년으로 졸업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딸을 잃은 가족들은 깊은 슬픔에 빠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