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은 최근 미세먼지의 심각성이 커지고 있으며 아시아에서 중국만큼 위험한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합니다. 온라인 미디어 에다마메에 따르면 방콕 행정당국은 미세먼지를 없애기 위해 묘한 아이디어를 냈다는데요.



그것은 바로 '설탕물'을 뿌리는 것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살수차를 이용해 설탕물을 공중에 뿌립니다.



태국 현지 지역신문 카푹에 의하면 “점도가 높은 설탕물을 뿌려 공기 중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태국의 과학자들은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환경학을 전공한 방콕 국립카세사트대의 우라차이 부타원 교수는 "설탕물이 평범한 물보다 효과적이라고는 믿기 어렵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액체에 점도를 높여도 큰 영향이 없을뿐더러 초미세먼지 크기의 불순물들을 흡수하거나 제거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대기오염을 개선하기는커녕 오히려 단물을 찾아 벌레가 모여들 수밖에 없는 이상한 방법인 겁니다.


방콕 시내 곳곳에서 설탕물을 뿌리고 있지만 시민들은 "세금 낭비다", "검은 매연을 토하고 있는 버스나 단속해라" 등 강하게 비판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