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털로 수북한 소년이 있어 화제입니다.



인도의 13세 소년 라리트 파티다르는 다모증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는데요.



유독 얼굴에만 그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신체의 일부에서만 유독 털이 많이 나는 증상의 다모증, 다른 말로 늑대 인간 증후군이라고도 한다는데요.



소년의 병에는 아직까지 치료 방법이 없다고 합니다. 털이 빠지라고 갖가지 방법을 써봤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다행히도 건강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네요.



사람들의 시선은 어떨까요? 마을 밖으로만 나가면 사람들이 소년을 향해 수군대며 '원숭이처럼 생겼다'고 손가락질을 하기도 한다는데요.



하지만 라피트는 밝고 사교성이 좋아서 동네에 친구들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학교에서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는 모범생이라 인기는 정말 좋다고 하네요.



낙관적인 성격의 소년은 사람들에게 존경받는 경찰이 꿈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