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이혼 사유는 제각각인데요. 최근 쿠웨이트에서 결혼한 지 불과 3분만에 이혼한 커플의 사연을 영국 일간 더 선, 미러 등에서 전했는데요.



쿠웨이트 역사상 가장 짧은 결혼생활을 기록한 커플이 등장한 셈입니다.



이 커플은 판사 앞에서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원을 나오려던 중 신부가 무언가에 걸려 넘어지면서 다툼이 시작됐습니다. 넘어진 신부를 본 신랑은 그 자리에서 “멍청이”라고 놀렸기 때문인데요.


조롱을 당해 분노한 신부는 그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판사에게로 달려갔습니다. 그리고 자신들의 혼인신고를 백지화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판사는 아내의 요청을 받아들였습니다. 두 사람의 결혼생활이 단 3분 만에 파경을 맞은 셈입니다. 이 뉴스가 인터넷에 공유되면서 많은 사람들은 신부를 동정했을 뿐만 아니라 "올바른 결정을 했다"며 신부의 편을 들었습니다.



한 네티즌은 “배우자에 대한 존경심이 없는 결혼은 처음부터 실패한 결혼이다. 남편이 그런 태도라면 차라리 떠나는 것이 낫다”라며 신부를 옹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