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유튜브 공부의신 강성태] 한국사를 수능 1교시에 가장 먼저 보면 어떻게 될까요?

왜냐면 한국사가 일단 절대평가, 부담이 좀 적고요. 그리고 모든 학생들이 다 봐요.

시험 자체가 부담이 적은 시험이잖아요. 가장 수험생들이 쉽게 생각합니다.

첫 시험에서부터 어려우면 적응도 안 된 상태에서 멘탈이 나가고, 울음까지 터뜨리는 학생들이 있단 말이죠.

그래서 쉬운 한국사로 일종의 워밍업을 하는 겁니다. 1교시를 가뿐하게 치르고 상쾌한 마음으로 2교시를 보는 겁니다.

물론 시험 자체가 상대평가니까 의미 없다고 생각될 수도 있는데요.

상대평가인데 다른 요인 때문에 시험 망치고, 다음 시험까지 지장이 있고 '이런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여러분들의 수능 후기를 보면서 별의별 생각을 다 해보게 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