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유튜브 쉐어하우스] 약과 술을 함께 복용하는 행위는 절대 금물인데요. 그 위험성을 잘 모르고 함께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금부터 술과 함께 먹으면 절대 안되는 약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타이레놀

타이레놀의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이 문제인데요. 두통, 생리통약, 감기약, 근육통약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입니다.

술이 들어가면 잘 분해되지 못한 독성물질이 체내에 쌓여 간독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 약들을 먹을 때 성분을 한 번씩 체크해 보고, 약 상세 설명서에 아세트아미노펜 이라고 적혀있을 시 절대 술을 마시면 안됩니다.

2. 고지혈증 & 무좀약

고지혈증약과 무좀약은 간에 있는 효소에 의해서 대사가 됩니다.

그런데 술을 마시면 간의 대사능력이 떨어지게 되고, 우리 몸 속에 남아있는 약물은 대사가 안되다 보니 농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죠.

결국 약 부작용이 증가될 수 있는데요.

간에 독성물질이 축적되고 그렇게 되면 간이 계속 안 좋아지는데, 간은 조금 안 좋을 때엔 겉으로 티가 잘 안납니다.

독성물질이 쌓이고 손상이 계속 되면 다시는 그 좋아하는 술을 못먹게 될 수도 있습니다.

3. 메트로니다졸

질염이나 감염증에 흔히 처방 되는 항생제데요.

메트로니다졸을 술과 함께 복용하면 숙취 유발 성분인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잘 분해되지 못합니다.

한 잔 마셨는데 한 궤짝 마신 것처럼 진~짜 심한 숙취를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4. 항히스타민제

보통 코감기약이라던지 알러지약에 많이 들어가 있는 성분입니다.

알코올을 같이 섭취하게 되면 알코올 자체의 중추신경 억제가 심해져 정신이 몽롱해지고 졸린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길을 걷다가 어질어질, 비틀거리고 사고가 날 위험성이 훨씬 높아지죠.

5. 소염진통제 & 항혈전제

염증과 통증을 가라앉히기 위해서 먹는 소염진통제와 혈관 질환에 사용되는 항혈전제는 대표적인 부작용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위장관 출혈'입니다.

술을 마시게 되면 위점막에 자극이 많이 되기 때문에 (위장관에) 피가 심하게 날 수 있는데요.

심한 경우에는 진짜 응급실에 가야 할 정도로 많이 아픈 통증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