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유튜브 솜찌 Somzzi] 관심과 어장관리. 언제나 헷갈릴 수밖에 없습니다. 사연을 보면서 같이 이야기해볼까요?

1. 얼마 전까지 좋다고 했던 남자인데 여자친구가 생긴 건 뭘까요?

-> 좋다고 한건 진심이었을 수도 있고 그냥 했던 말일 수도 있습니다. 정확한 건 모르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있죠.

당신을 만나면서 다른 여자도 같이 만났다는 겁니다. 같이 저울질하다가 다른 여자가 더 좋아서 그랬을 수도 있지만 그런 사람과 인연이 안 된 것이 오히려 더 좋은 것이므로 관심 끊고 쿨하게 잊으세요.

2. 4일 동안 안읽씹하다가 선톡하는 경우는 관심 있는 건가요?

->무슨 일이 생긴 건 아닐까? 갑자기 핸드폰이 고장 난 건 아닐까? 등 자기 합리화할 수 있는 이유를 찾지만 사실은 그냥 안읽씹 한 겁니다.

아무리 바빠도 틈틈이 볼 수 있는 시간은 있습니다. 다시 심심해서, 생각나서 연락한 것인데요. 어쨌든 연락이 온다는 건 조금의 관심은 있는 거겠죠?

3. 연락도 자주 하고 사랑한다는 말도 너무나 가볍게 많이 하지만 아직 연애할 마음이 없다고도 하고, 확신이 없는 것 같습니다. 확신을 가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확신은 스스로 가지는 게 아닙니다. 상대방의 작은 행동들이 모여 확신이 생기는 것이죠. 아직 연애할 마음이 없다고 말하는 거 자체가 각이 나온 것 같습니다.

확신이 없고 나랑만 연락하는지도 모르겠고 그 사람이 내게 좋다며 내뱉었던 말들이 입에 발린 말이라고 생각이 든다면 어장이므로 만나면 안 됩니다.

4. 여자친구가 있는데도 저한테 와서 머리를 쓰담쓰담합니다.

몇 년 전에 이 친구랑은 어장 비슷하게 간 적이 있었지만 여자친구가 생기면서 친구 관계가 됐습니다. 아직도 이 친구는 저를 조금만 조련하면 자기가 맘대로 할 수있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옛날엔 마냥 좋았지만 지금은 화가 나네요.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여자친구가 옆에 있는데 다른 여자한테 가서 머리를 쓰담쓰담 한다는건 말이 안되는 행동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필요한것은 그냥 쿨하게 넘겨 버리는 겁니다. 화낼 에너지도 아깝습니다.

5. 자꾸 눈 마주치면서 서로 웃고 말도 잘하는데 왜 선톡이 안 올까요? 저는 썸 탄다는 기준이 연락인데 연락이 안 와서 저한테 관심이 있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관심이 있으면 무조건 연락이 옵니다. 단순히 웃어주고 친절을 베푸는 행동만 보고는 관심의 여부를 알 수 없죠.

확대 해석했을 수도 있고 단순히 호의를 표시한 것일 수도 있기 때문에 분명 관심이 있다면 연락이 올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