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일본에서는 여학생들이 입던 교복을 고가에 사려는 성인들이 늘어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얼마 전 일본의 한 커뮤니티에 10대 여학생들의 교복이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실제로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여고생들이 입던 교복의 판매량이 급증했으며, 가격이 15만 엔(약 150만 원)에서 30만 엔(약 300만 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언론에 따르면 주로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성인 남성들이 여고생 교복을 산다고 합니다.

모든 교복의 금액이 같은 게 아니라 특정 학교의 교복이 다른 곳보다 고가에 팔리고 있답니다.

성인 남성들이 10대 여고생의 교복을, 프리미엄까지 붙은 금액을 지불하면서까지 사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아마도 패티시의 일종이지 않을까 추측할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중고 판매 사이트에 여성이 실제로 착용했던 속옷이나 스타킹들을 판매하는 경우가 있었고, 더 나아가 타액이나 소변 등을 구매하길 원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네요.

정말 다양한 종류의 페티시가 있는만큼 일본 교복 대란도 일맥상통하는 이유이지 않을까 싶네요.

<출처 : 유튜브 = 핵잼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