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억울함을 느끼는 순간이 언제일까요? 착한 일을 하고도 '욕'을 먹을 때가 제일 억울한 일이 아닌가 싶은데요.

얼마 전 태국 방콕에서 정말 억울한 일이 벌어졌답니다.

여대생 '새나'는 길을 가던 중 화재 현장을 지나게 됩니다. 그곳에는 연기에 질식해 쓰러져 있는 남성이 있었는데요.

'새나'는 황급히 달려가 그 남자의 상태를 확인합니다. 맥박이 뛰지 않자 망설임 없이 그 자리에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는데요.

지난 3년 동안 병원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응급처치교육을 이수한 덕분에 전문적인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수 있었죠.

구급차가 도착한 후 환자를 차에 실을 때까지 그녀는 심폐소생술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 급박했던 상황은 현장에 있던 주민들에 의해 촬영된 후, 인터넷에 빠르게 퍼졌는데요.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뜻밖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바로 그녀의 옷차림을 문제삼은 건데요.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새나'는 한 인터뷰를 통해 '단순히 남성을 구하고 싶었을 뿐'이라며 자신의 억울함을 털어놨습니다.

현장은 길이 좁아 구급차가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었고, 긴급한 상황이기 때문에 환자 위에 올라타 심폐소생술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안타깝게도 남성은 병원에 이송 도중 숨을 거두고 말았지만, 그의 가족들은 '새나'에게 감사를 표했다고 하네요.

또한, 태국의회에서는 그녀의 멋진 노력을 인정하고, 자원봉사 자격증을 수여했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챠챠의깜놀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