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스타벅스에서 끔찍한 사건이 발생할 뻔했다고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35주차 만삭의 임산부가 시원하고 달달한 음료가 먹고 싶어 남편에게 음료를 부탁했다고 합니다.

그녀가 부탁한 음료는 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망고바나나 블렌디드였습니다.

그녀는 음료를 받자마자 딱 한 모금 마셨는데 입속에서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녀는 입속에 머금고 있던 음료를 뱉어서 확인해보니 황당하게도 플라스틱 3조각이 나왔다고 합니다.

남편은 즉시 음료를 들고 판매한 매장으로 달려가 음료 속 이물질을 걸러서 확인해 보니 수십개의 흰색 플라스틱 조각이 나왔다는데요.

스타벅스 매장 측에서는 믹서기에 망고주스 뚜껑을 넣고 같이 간 것 같다며 다시 만들어주거나 환불해 주겠다는 말로 대응했다고 합니다.

매장 직원의 말을 들은 그녀는 괜찮냐는 말도 없이 교환과 환불로 대응하는 태도에 화가 났습니다.

이미 잘게 갈린 플라스틱 조각들은 뱃속에 들어간 것 같으며 어린아이들이 마셨다면 모르고 큰 조각들까지 삼켰을 것이라며 문제의 심각성을 알렸습니다.

그녀가 SNS를 통해 글을 남기면서 논란이 일어나자 스타벅스 코리아 측은 본사에 관련 내용이 접수됐고 고객에게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네요.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